루팡렌쟈vs패트렌쟈 감상. 특촬


1.

뭐 말도 많고 탈도 많았는데 결말 자체는 꽤 괜찮게 내서 뭐 괜찮나...? 싶어져버린 작품. 

다만 역시 중후반 비중분배에 관해서 안타까운 부분이 컸고 노엘 관련 해서도 캐릭터 활용이 참으로 아까웠는데 

갓직히 노엘은 보면서 결말까지도 얘 경찰 뱃지 뺐고 영창 보내야 하는 거 아닌가 싶었던 것인데...

2.

루팡렌쟈 파트 관련 해선 사실 개그 에피소드를 제외 하면 그냥저냥 무난하게 본 수준인듯.

사실 메인 스토리가 크게 매력적인 스토리는 아니이기도 하고 쟈미고와이 결착은 꽤 좋긴 했는데 그동안의 밀당이 크게 없었고 극 후반에나 가서야 호다닥 결착을 냈다는 느낌이 컸지 싶어서 말이다.

이건 매상 관련 문제 보다도 어째 코무라 준코 각본은 늘 그래왔던가 싶은데 옴니버스 에피소드에 치중 하고 메인 스토리의 떡밥은 약하게 풀다가 극후반에 몰아 푸는 것이 참으로 고전 특촬 각본 쓰듯이 쓰는 듯도 싶다.

키다 츠요시랑 같이 썼던 위자드도 그랬고 쥬오쟈도 그랬고 말이다.

3.

패트렌쟈 파트는 뭐 그냥 전부 좋았다. 

직구 스타일의 히어로이다 보니 고전 특촬 히어로를 현대식으로 보여준 느낌이 참으로 좋았는데 그렇다 보니 개그 에피던 진중한 에피던 두 쪽 모두 어울려 아주 그냥 취향 적중이었다.

근데 어째 의외로 패트렌쟈 에피소드 비중이 사쿠야 쪽에 치중된 기분이었는데...

사실 도중까진 완구 비중 분배에 큰 불만은 없던 편이었다. 오히려 올 것이 왔구나 싶던 정도의 심정이었고 오히려 불만은 에피소드 비중 분배에 있었는데, 슈퍼 패트렌 1호까지 넘어가니 이게 꽤 얹짠 불편.

그나마 최종 결전 막타용으로라도 쓰여서 위안이 되기도 한 기분이고 먹고 떨어진 기분이 들기도 하거..


4.

그리고 역시 가장 큰 변화점은 연출인데 이번에 새로 도입된 360도 카메라 활용이 아주 좋더라.  참신한 액션씬이 많았고 적절히 이어붙인 롱테이크 액션들도 그렇고.

또 거대전 연출들도 실험적인 장면들이 꽤 보인 것이 보통 작품이 재미있어도 거대전을 거를 때도 있었는데 거대전의 상황이나 구도를 재미있게 만들어서 일단 볼거리 하나 만큼은 확실히 좋았던 전대 작품이었는데 이러한 연출들이 이후 전대에도 잘 계승되었으면 하는 바램.



가면라이더 지오- 류우키 편 특촬

- 역시 이 작품이 레전드를 다루는 방식은 화려한 면보다는 정서적인 면에 있는 듯 하다. 레전드들이 직접적으로 사건에 개입하는 것이 아니라 어디까지나 기억을 잃은 일반인이면서도 비슷한 삶을 살아가는 과정에서 소고 일행이 그들의 삶의 방식에서 영향을 받는 드라마적인 면이 나름 꽤 마음에 든다.

물론 뭐 아쉬운 점이야 있기는 한데 이건 이거대로 레전드 게스트를 다루는 방식이 신선해서 재밌는듯.

- 특히나 마지막에 키도 신지와 편집장이 만나는 장면이 참 괜찮은데 우중충 했던 분위기에서 애들이 좀 기운을 차리니 극장판에서 티비판으로 넘어간 느낌이랄지 ㅋㅋ

- 별개로 류우키 워치를 건네주는 것과 아머 타임이 없다는 점이 아쉬웠는데... 이런 점은 이번에 나온다는 스핀오프 드라마에서 기대해 봐도 될런지 아니면 이후에도 아머 타임 관련 슈트는 없다고 봐야하는 것인지.

- 백워즈는 게이츠가 죽을 때 생각보다 정말 걱정하는 듯한 톤이어서 의외로 정말 꿍꿍이 없이 게이츠를 구세주 취급하는 건가 싶다가도 키카이가 온 미래가 디스토피아인 것이 어떤가 싶기도 하고.

- 그리고 깜짝 놀랄 만큼 예상대로인 바로 그 남자.

가면라이더 빌드- 오오모리 타카히토X무토 쇼고 인터뷰 요약 2. 특촬


1. 카즈밍은 어떻게 미소라랑 엮을까 하고 꽤나 고민했는데 미소라의 팬인 걸로 하면 어떻겠냐는 안이 나오면서 '그거다!' 같은 분위기가 잊혀지질 않는다고 함. 여러가지 안 중에는 생이별한 육친으로 하고 마스터랑은 진짜 가족이 아니었다는 전개도 가능할까 싶었지만 너무 드라마드라마 (실제 책에 이따구로 표현되어 있음) 해서 관뒀다는 모양.


2. 원래 해저드 폼은 넷무비 용으로 기획 되었던 것이 티비판에서 쓰이게 된 것. 원래 예정대로로는 스파클링 다음에는 래빗래빗이었다는 모양인데 흠.


3. 카츠라기 시노부는 초반에 나카자와 쇼지로 감독이 판도라 박스에 쬐인 사람이 자살을 하는 것은 이상하지 않냐는 지적에서 듣고보니 맞는말이라 수긍하고 그냥 살아있는 것으로 했다고 함.


그리하여 이야기를 다루려면 여름 극장판 때로 하려 했는데 독립된 이야기로서 영화 쪽으로는 어울리지 않았기에 영화 내용은 처음부터 새로 써야 했다고 한다. 덕분에 그 언저리가 진행적으론 정말 괴로웠다고.


4. 현장에서 겐토쿠 사망 때는 '안녕히 (さらば)' 티셔츠로 하는 건 하지 말아달라는 말이 있었다는 모양. 정작 무토 본인은 그런 생각은 없었다고.


오오모리 말로는 감독에 따라서는 각본을 바꿔서라도 그럴 가능성이 없는 것은 아니니 일단 직전 에피소드를 맡은 카미호리우치 조에 확인을 해뒀다고 함 그러더니 "맨몸에 붕대를 감고 쟈켓을 걸쳤으니 괜찮습니다!"라는 말을 듣고 안심했다 함.


5. 겐토쿠가 죽기 전에 그림자가 로그 실루엣인 것은 대본에는 없었고 시바사키 타카유키 감독의 연출.


6. 지난 줄거리가 사실은 그동안의 기록이었다라는 것도 '신세계'를 구상할 즈음부터 착상한 것. 그 떄는 센토만 기억이 없는 부분부터 시작해서 마지막에는 센토밖에 기억이 없다는 마무리를 해보고 싶다 생각했고 이에 관련지어 자기 밖에 기억이 없으니 잡담 식으로 떠들어 댄것이 그것이었다 식으로 생각해뒀다함.


근데 잘 맞춰질지도 알수 없고 괜히 말했다간 자기 목만 조르는 셈이니 어디서 말한 적은 없다고 함.


7. 지난 줄거리는 원래 1쿨 정도만 하려던게 마지막까지 쓰게 된거고 그 탓에 초고를 내는 것이 하루 정도 늦어지는 떄도 있었는데 빌드를 집필하면서 가장 저질렀다 싶었던 점이라는 듯.


8. v시네마에서 반죠와 에볼토의 버디물이 보고싶다고 제안한 것은 오오모리. 그에 무토는 "에볼토는 죽었지 않습니까"였고 오오모리는 "그 점을 생각해주세요"라고.


1 2 3 4 5 6 7 8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