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면라이더 빌드- 오오모리 타카히토X무토 쇼고 인터뷰 요약 2. 특촬


1. 카즈밍은 어떻게 미소라랑 엮을까 하고 꽤나 고민했는데 미소라의 팬인 걸로 하면 어떻겠냐는 안이 나오면서 '그거다!' 같은 분위기가 잊혀지질 않는다고 함. 여러가지 안 중에는 생이별한 육친으로 하고 마스터랑은 진짜 가족이 아니었다는 전개도 가능할까 싶었지만 너무 드라마드라마 (실제 책에 이따구로 표현되어 있음) 해서 관뒀다는 모양.


2. 원래 해저드 폼은 넷무비 용으로 기획 되었던 것이 티비판에서 쓰이게 된 것. 원래 예정대로로는 스파클링 다음에는 래빗래빗이었다는 모양인데 흠.


3. 카츠라기 시노부는 초반에 나카자와 쇼지로 감독이 판도라 박스에 쬐인 사람이 자살을 하는 것은 이상하지 않냐는 지적에서 듣고보니 맞는말이라 수긍하고 그냥 살아있는 것으로 했다고 함.


그리하여 이야기를 다루려면 여름 극장판 때로 하려 했는데 독립된 이야기로서 영화 쪽으로는 어울리지 않았기에 영화 내용은 처음부터 새로 써야 했다고 한다. 덕분에 그 언저리가 진행적으론 정말 괴로웠다고.


4. 현장에서 겐토쿠 사망 때는 '안녕히 (さらば)' 티셔츠로 하는 건 하지 말아달라는 말이 있었다는 모양. 정작 무토 본인은 그런 생각은 없었다고.


오오모리 말로는 감독에 따라서는 각본을 바꿔서라도 그럴 가능성이 없는 것은 아니니 일단 직전 에피소드를 맡은 카미호리우치 조에 확인을 해뒀다고 함 그러더니 "맨몸에 붕대를 감고 쟈켓을 걸쳤으니 괜찮습니다!"라는 말을 듣고 안심했다 함.


5. 겐토쿠가 죽기 전에 그림자가 로그 실루엣인 것은 대본에는 없었고 시바사키 타카유키 감독의 연출.


6. 지난 줄거리가 사실은 그동안의 기록이었다라는 것도 '신세계'를 구상할 즈음부터 착상한 것. 그 떄는 센토만 기억이 없는 부분부터 시작해서 마지막에는 센토밖에 기억이 없다는 마무리를 해보고 싶다 생각했고 이에 관련지어 자기 밖에 기억이 없으니 잡담 식으로 떠들어 댄것이 그것이었다 식으로 생각해뒀다함.


근데 잘 맞춰질지도 알수 없고 괜히 말했다간 자기 목만 조르는 셈이니 어디서 말한 적은 없다고 함.


7. 지난 줄거리는 원래 1쿨 정도만 하려던게 마지막까지 쓰게 된거고 그 탓에 초고를 내는 것이 하루 정도 늦어지는 떄도 있었는데 빌드를 집필하면서 가장 저질렀다 싶었던 점이라는 듯.


8. v시네마에서 반죠와 에볼토의 버디물이 보고싶다고 제안한 것은 오오모리. 그에 무토는 "에볼토는 죽었지 않습니까"였고 오오모리는 "그 점을 생각해주세요"라고.